편하게 사용하던 프로그램이 새로운 버전을 출시했다고
무작정 업그레이드 하지는 않는다.

비용문제가 우선이고
지금까지 손에 익어온 이전 버전에 없는
새 버전의 추가된 기능에 적응하지 못하는 문제가 두번째 이다.

태터툴즈를 0.93버전에서 시작한지
약 한달여만에 0.94버전이 출시가 되었다.

하지만 업그레이드를 하지 못한건
앞에서 말한 이유중 두번째 이유일 것이다.

0.93 버전을 설치한 다음
나름대로 스킨도 수정하고
프로그램도 여기저기 손을 봐놓은 상태라
그것까지 함께 업데이트 할 엄두가 나지 않았다.

하지만 편리한 새 버전의 기능에..
일단 업데이트 하고 기능은 추후에 추가를 하자고 마음 먹고
0.94버전으로 업그레이드를 했다.

그런게 마음이 그렇지 않다.
화장실 갔다가 물만 내리고 옷것 같이
뒤가 찜찜한...

그래서 기능들 다 추가하고 수정하고..
약 2시간이 소요 되었다.
사용자 입장에서는 바뀐 부분이 드러나진 않겠지만
관리자 화면에서는 많은 부분이 개선이 되어
아주 만족하고 있다.

0.94 새로운 버전의 신 기능은 다음에 리뷰를 하기로 한다. ^^
신고

'2_W/E/B > 기획_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문화관광부 사이트 리뉴얼  (4) 2005.01.17
다음(Daum) 블로그 서비스 Preview  (3) 2005.01.14
Online Event Process  (0) 2005.01.12
Tatter Tools Upgrade to 0.94 version.  (0) 2005.01.02
Daum 진짜 블로거로 선정  (0) 2004.12.30
도메인을 결정하기 까지...  (1) 2004.12.22
Easter Egg  (1) 2004.12.20
뉴스레터..  (0) 2004.12.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