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과일 피자



얼마전에 여자친구와 대학로에 있는 피자집에 가서 먹은 피자다.
생과일이 듬뿍 올라가 있는 피자...
서로 다른 의견 때문에 조금 다투었던 기억이 난다.

“좀 색다르고 쁜 피자다.. 먹어볼까?”

일 들어있는데 차갑지 않을까?”

“아냐 백하고 맛날 것 같아.”

즈도 없잖아. 맛이 별로일 것 같아.”


결국 피자는 내가 거의 다 먹어버렸다는...


그런데 이런 상황이 비단 먹는일에서만 발생하지 않는다.
사이트 만들 때도 이 비슷한 상황을 종종 경험하게 된다.

“이번에는 이런 능 추가해 보면 어떨까요?”

“아냐. 페이지의 기본적인 기능에 충실한 게 사용자들도 좋아해.”

“그래도 좀 별하잖아요.”

“너무 설어서 사용자들이 꺼릴지도 모르지.”


언제나 선택의 기로에 서있다.

어느 영화에서였던가..

"선택이란.. 하나를 택하는 게 아니라, 하나를 포기 하는 거다."

'3_P/H/O/T/O > 가까이_보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간만에 대구에 와 보니..  (2) 2005.02.07
Time  (1) 2005.01.19
We've lost Korean language.  (1) 2005.01.07
생과일 피자  (1) 2005.01.05
기다림..  (0) 2004.12.29
그대 생각 켜둔채...  (0) 2004.12.15
기록은 기억을 지배한다.  (0) 2004.12.10
디스켓 한 장의 철학  (0) 2004.12.09